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영예의 그랑프리는 오길비 & 매더(홍콩), 콜렌소 BBDO(뉴질랜드) 수상
- 연인원 1만3천여명 참관, 문화 콘텐츠로서의 광고 위상 재정립

영예의 그랑프리 시상을 끝으로 국내 유일의 국제 광고 축제인 ‘2009 부산국제광고제(2009 AD STARS)’가 사흘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부산국제광고제 조직위원회는 7천여명의 국내외 참관객들이 방문해 개막식과 각종 전시, 시상식 등 본선행사를 참관, 2회째를 맞은 부산국제광고제가 인지도와 저변을 늘리는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2009 부산국제광고제

2009 부산국제광고제 - 광고먹는 이들의 밤 행사 장면

특히 해운대 해수욕장 이벤트광장에서 열린 재밌는 광고 상영행사인 ‘광고먹는 이들의 밤’ 행사에는 6천여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참여하는 등 ‘함께 하는 광고제’의 위상을 확립했다는 호평을 얻기도 했습니다.

오늘(29일) 열린 폐막식에는 배영길 부산광역시 부시장, 이의자 집행위원장, 이만수 KNN 대표이사, 정군기 한국방송광고공사 공익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2009 부산국제광고제

2009 부산국제광고제 - 세미나 현장

2009 부산국제광고제

2009 부산국제광고제 - 시상식

이의자 집행위원장은 “부산국제광고제는 전세계 38개국으로부터 3,258편의 작품을 출품받아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전하면 “특히 본선진출작 등 각종 전시와 ‘광고 먹는 이들의 밤(The Night of the AD Eaters)’ 행사 등을 통해 광고가 단순한 상품 선전이 아닌 문화 콘텐츠의 하나라는 점을 인식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자부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한편 폐막식에 앞서 부산국제광고제(2009 AD STARS) ‘별 중의 별’인 그랑프리를 비롯한 시상식이 개최됐었습니다. 영예의 그랑프리는 제품/서비스 부문에 홍콩의 오길비 & 매더가 출품한 ‘매치 박스(Match Box) 시리즈’가, 공익광고 부문에 뉴질랜드의 콜렌소 BBDO가 출품한 ‘차(Car)’가 각각 차지했고 그랑프리 수상자에게는 KNN과 한국방송광고공사가 후원하는 1만달러가 상금으로 제공됐습니다.

‘매치 박스 시리즈’는 장난감 자동차를 가지고 놀면서 실제 운전하는 것처럼 즐기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잘 표현했다는 점이 인정돼 그랑프리로 선정됐었으며, 쉽고 재밌고, 질문할 필요가 없을만큼 훌륭한 광고라는 게 심사위원들의 공통된 평가였습니다.

‘차’는 몰래카메라 기법을 도입, 웃기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하지만 곧 치매에 걸린 사람들이 처하는 곤경을 아주 짧은 순간에 표현해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안타까움을 몰고 옵니다. 심사위원들은 마음에 감동을 남기는, 오래 기억될 만한 공익광고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금상에는 DDB 뉴질랜드의 ‘과일 터뜨리기(Fruit Burst)’ 등 9개 작품이 수상했으며 은상에는 레오 버넷 코리아의 ‘Peer Pressure’ 등 10개 작품이 수상했습니다. 또 I&S BBDO(일본)의 ‘야채 요가(Vegetable Yoga)’등 23개 작품이 동상을 받았습니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에는 그랑프리와 금은동 상 외에 본선 진출작 중 2차 예선을 통과한 작품들을 ‘메리트’라는 이름으로 시상합니다. 메리트는 모두 34개 작품이 받게 됐습니다.

심사위원장인 데이비드 게레로(BBDO 게레로 대표)씨는 “부산국제광고제의 작품 수준이 세계적이어서 그랑프리를 향한 경쟁이 치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전세계에서 참석한 환상적인 심사위원들과 함께 부산국제광고제의 심사를 맡게 돼 영광이었다”면서 “새로운 장을 열고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작품들을 뽑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고 덧붙였습니다.

2009 부산국제광고제

2009 부산국제광고제- 일반인 금상

2009 부산국제광고제

2009 부산국제광고제- 영스타즈 금상

국내외 대학생들의 아이디어 경연 장인 영스타즈 광고 경연대회 금상은 한국의 ‘뮤턴트 닌자 거북이’팀(건국대학교)이 만든 ‘소음(Noise)’에 돌아갔습니다. ‘아동폭력’이라는 주제를 놓고 이틀동안 스토리북을 만들어 제출한 영스타즈 경연에서 이 작품은 이웃에 대한 무관심을 떨치고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심사위원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2009 부산국제광고제(2009 AD STARS) 그랑프리 수상작>

*제품/ 서비스 부문*
 Match Box 시리즈 - Hong Kong(국가) / Ogilvy & Mather(회사)

-제작자의 설명: 우리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캡처해 장난감 자동차의 진정한 생명력을 강조했다. 장난감 차를 가지고 노는 모든 아이들은 이를 실제상황처럼 받아들인다. 엔진의 소음, 기어 조작, 코너를 돌 때의 미끄러짐 등을 즐긴다. 우리의 광고는 아이들이 장난감을 가지고 놀 때의 살아 움직이는 운전 상황을 보여준다.

-심사위원단 평: 모든 심사위원들이 이 광고를 보자마자 일제히 멋지다고, 바로 알아듣겠다고 말했다. 세계적인 브랜드를 사람들에게 쉽고 멋있게, 가치있게 표현했다.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판단한다.


*공익광고 부문*
 Car - New Zealand / Colenso BBDO

-제작자의 설명: 알츠하이머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우리는 이 심각한 병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 겪을 법한 혼란과 곤혹스러움을 덜 심각한 방법으로 접근했다.

-심사평: 처음에는 웃으면서 시작하지만 마지막에는 웃을 수 없는,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작품이다. 마음에 감동을 남기는, 오래 기억될 수 있는 작품이다.
[자료 제공 - 부산국제광고제 사무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momburim.net/ BlogIcon 몸부림 2009.08.31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와 역시 외국광고를 보면 수준높다라는 생각이 들어요.
    한국도 광고의 대한 인식을 높여줬으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9.01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도 광고에 대한 인식이 점차적으로 높아지고 있으니 앞으로는 멋진 광고작품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크리에이티브 능력은 한국도 만만치 않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bloglgt.com BlogIcon 도로시♪ 2009.09.03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부산국제광고제가 폐막했군요^^
    세계광고 시장에서 우리나라 광고도
    그 위상을 계속 드높였으면 좋겠습니다.
    포스트에 올려주신 수상작들을 보니 역시 수준급이네요~
    역시 광고는 심플하고 임팩트있는 컨셉이 생명인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9.03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년에는 LGT에서 스폰서쉽으로 블로거들과 함께 참여해 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가 될 것 같습니다.
      도로시와 함께하는 부산국제광고제 모바일 기자단 정도면^^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