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신(Tattoo), 바디 아트로 대중적 예술 가치를 품다

분류: Design News/Design Trend 작성일: 2011/03/02 01:14 Editor: 마루[maru]

문신의 명작 : 원생과 현대의 융합 그 아름다운 세계를 만나다.

시대는 진화해 왔고 첨단기술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현대사회에서도 상징적 아이콘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문신(文身:Tattoo)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문신(文身:Tattoo)은 피부에 물감으로 글씨, 그림, 무늬 따위를 새기는 행위로 피하조직에 상처를 내어 각인하기도 하고 최근에는 스타커(Sticker) 형태로 피부 표면에 붙이기도 합니다.(위키백과: 문신(Tattoo))

문신의 명작 : 원생과 현대의 융합 그 아름다운 세계를 만나다.

문신의 명작 : 원생과 현대의 융합 그 아름다운 세계를 만나다.

일반적으로 몸을 치장하는 목적이나 가축류에는 도장을 찍어 상표나 확인용으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문신(文身:Tattoo)은 전 세계적으로 행해지며 하나의 공통 문화처럼 인식되고 있습니다.

문신(文身:Tattoo)의 역사를 살펴보면, 역사기록을 통해 나타난 다양한 문신들이 세계적으로 전파된 것은 이집트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1925년 출판된 “The history of Tattooing And it? Significance”의 저자 W.D Hambly 박사는 기원전 4000년부터 이집트에서는 찌르기(데보리) 문신에 의한 몸치장이 적용되었다는 고고학적 증거를 밝혀냈으며, Gizeh의 거대한 피라미드가 세워졌던 기원전 2,800년과 2,600년 사이에 이집트는 크레타 섬과 그리스, 페르시아, 그리고 아라비아와 왕래를 통하여 문신기술을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cf. Tattooist M.K)

이처럼 태고적부터 인간의 일상 속에 공존해 오며, 때로는 종교적인 의미로, 계층에 따른 상징적 의미로 그리고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수단으로서 그 기능과 역할을 유지해 왔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물론, 지역이나 문화적 관습의 차이로 인해 긍정보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강하게 비춰져 제재가 가해지기도 했고, 천대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특히 동양권으로 넘어오면서 야쿠자나 조직폭력배 등 반사회적 조직 등에서 상징적 요소로 많이 각인했던 탓에 대중들에게 문신에 대한 협오감이 조성되어 부정적 인식이 강하게 전해져 온 것도 부인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문신이 대중화를 통한 인식제고의 과정을 거쳐, 개인의 아이코닉은 물론,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하나의 방법이 되고 나아가 바디 아트(Body Art)라는 하나의 예술적 장르로 발전하며 널리 통용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문신의 종류도 아주 다양해져 토속적인 문양과 타이포그래피, 팬시 스타일 등 세대와 성별에 따라 활용도 측면에서도 그 폭이 날로 넓어지고 있습니다.

아울러 바디아트의  한 형태로 널리 통용되기 시작한 것은 가수나 크리에이터들이 미학의 개념에서 그들만의 예술세계에 가치를 증대시키는 일환으로 선호하게 되면서 일반 대중들에게는 기존 문신(文身:Tattoo)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차츰 긍정적으로 수용되기 시작했고 그 영향은 오늘날 문화적 트렌드로 자리매김되어 가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글을 통해서 만나는 Tattoo(문신) 쇼케이스의 다양한 예제를 통해서 우리는 진정한 Tatto Art(문신 예술) 그리고 인체를 아름답게 만드려는 의도와 작가의 능력이 함께 어우러져 창조해내는 새로운 예술세계의 일면을 엿보게 되고 신선하고 창의적인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참고자료 : Tattoo Masterpieces: the Fusion of the Primeval and Moder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Adobe Creative Cloud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 DESIGN LOG RSS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