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디자이너가 되는 길

분류: Design News/Design Column 작성일: 2006. 8. 7. 03:55 Editor: 마루[maru]

한국의 디자이너는 무식하다.
본인이 디자인해놓고, 남들에게 제대로 설명도 하지 못한다.
글도 잘 못쓴다.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이성적 사고를 할 줄 모른다.
오로지 할 줄 아는 것은 스케치뿐이다.
그것도 전혀 논리적이지 못한, 머리가 아닌, 그저 손의 느낌만을 따라간 그림......,
그 이상, 그이하도 아니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몇 가지 단어가 있다.
크리에이티브, 이모셔널, 이노베이티브, 어쩌구, 저쩌구...등등 미안하지만,
이 세 단어는 당신네들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너무 무시해서 정말 미안하지만, 이 세 단어는 당신네들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여러분 주변의 엔지니어들이, 마케팅 부서 사람들이, 상품기획자들이, 영업담당자들이......, 얼마나 당신들을 하찮게 여기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사회에서 여러분들이 그렇게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디자인이라는 학과는 학력고사나 수능점수가 일반 인문계, 이공계계열보다 한참 떨어지는 사람들이 주로 가는 과(科)일 뿐이다.
이글이 정말 재수 없고, 짜증나고, 언짢고, 울화통이 치미는가?
그러면 당신은 위의 부류가 100%맞다.

바로 오늘부터 아래의 행동수칙을 따르자.
정말 위대한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서이다.

1) 디자이너 친구들은 이제 그만 만나라.
디자이너 친구들 백 명, 천 명 있어도 다 소용없다. 본인에게 해가 되었으면 되었지, 도움은 별로 되지 않는다. 다 경쟁자 일뿐이다. 차라리 이 시간에 엔지니어 친구들, 마케팅 하는 친구들, 운동하는 친구들, 장사하는 친구들, 은행 다니는 친구들, 증권회사 다니는 친구들, 공무원 친구들을 만들어라. 왜냐고? 이 사람들이 전부 미래의 클라이언트가 될 것이다.

2) 미술학원 나가서 제발 아르바이트 좀 하지 말아라.
멀쩡한 애들 바보 만들지 말고, 그 시간에 기계공학 개론 수업을 듣고, 마케팅 원론, 경제학 원론 수업을 들어라.

3) 여행을 많이 다녀라.
거지여행이든, 귀족여행이든, 닥치는 대로 세계이곳저곳을 다녀라. 돈 모아서 전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디자인 전시회를 찾아 다녀라.

4) 다른 사람이 디자인한 것을 칭찬하고 격려해줘라.
어떻게든지 눈에 불을 켜고 깔아 뭉개려고 만하지 마라. 항상 긍정적인 면만 보고, 아무리 쓰레기 같은 디자인이라도 배울 점을 최소 한 가지 이상 어떻게든지 찾아내라.

5) 본인이 잘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말해라.
괜히 아는 척하지 마라. 잘 모르는 말, 괜히 멋있다고 생각해서 슬라이드 파일에 제발 적지마라.

6) 본인의 작업이 아무리 한심해 보여도, 당당히, 자신 있게 설명을 하고, 다른 사람의 쏟아지는 부정적인 의견도 그래도 받아들이자.
용기 있게…….그리고 다음부터는 그렇게 하지 말자.

7) 디자인만 하려고 하지 마라.
상품기획, 마케팅, 엔지니어링도 다 할 수 있다. 별것 아니다. 디자이너가 디자인을 할 때보다, 상품기획이나 마케팅, 엔지니어링을 할 때 그 가치는 높아진다.

8) 새로 나온 S/W tool 학습에 너무 매달리지 말아라.
다 헛수고다. 백날 앉아서 3D 캐드 이것저것 돌리고, 공부해도, 다 쓸 데 없다. 가장 잘하는 것 하나만 있으면 끝이다.

9)본인이 생각하기에 훌륭한 디자인으로 100대 파는 것보다, 나쁜 디자인으로 1000대 파는 게 훨씬 좋다, 항상 디자인은 마케팅과 영업을 위한 수단일 뿐임을 절대로 잊지 말자.

10) Team Player가 되자.
혼자 아무리 날고 기어도, 2~#명의 머리를 합친 것보다 뛰어날 수는 없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잘 듣고, 본인의 의견을 열심히 설득해보자.

11) 모든 일을 하기 전에 철저한 계획을 세우자.
절대 바닥에 종이 깔고 스케치부터 하지 말자. 제발 부탁이다. 마음 내키는 대로 진행하지 말고, 완벽한 계획을 세우고 나서, 디자인을 시작하자.

12) 항상 주변의 사람들을 기쁘고, 재미있게, 즐겁게 해주자. 그리고 항상 겸손하자.

13) 물건을 연구하지 말고, 그 물건을 사고, 쓰고, 버리고, 부수는 사람들을 자세히 관찰하고, 연구하자. 쏟아지는 놀라운 아이디어를 주체할 수 없을 것이다.

이 글을 읽고 정말 화가 난다면, 용기 있게 이메일을 보내보자.
너는 얼마나 잘났기에 이따위 글을 쓰냐고……. 퇴근하고, 맛있는 거 바로 사드리겠다. ㅡ,ㅡ;;

글. 임 상 연
monster_design@hotmail.com
monsterdesign.co.kr운영자

-2004 designers planet 디렉토리 중에서......,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타누키 2006.08.09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6번이 제일 힘든거 같아요 ㅡㅡ;;;;

    • BlogIcon 마루[maru] 2006.08.10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6번을 잘해야 좋은 디자이너가 되고, 큰 프로젝트 계약도 성사 시킬 수 있습니다. 경험으로 비추어볼때는요^^

  2. 쉐도우 2006.08.09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ㅋㅋ... 울나라 디자인 관련 학과들 커리큘럼 보세요... 재네들 델구 뭘 할수 있을지 답이 안나옵니다. 게다가 실력에 비해 몸값은 열라 비싼애들 많습니다. 유럽의 디자이너들 연봉 한번 조사해 보세요. 몇몇 뛰어난 디자이너들외에 우리보다 적으면 적었지 결코 많지 않다는걸 알게 될겁니다. 우리나라엔 이곳저곳 옮겨 다니며 연봉만 열라 높은 애들 많습니다. 메뚜기가 몸값 올리는데 딱이라는거 개네들은 너무나 잘알고 있습니다. 어쩌다 그런애들이 "크리에이티브","감성" 운운하는거 듣고 있자면 오바이트 쏠립니다. 진짜루~

    • BlogIcon 마루[maru] 2006.08.10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쉐도우님 의견에 저도 공감합니다.
      언젠가 취업때문에 찾아온 디자이너들이 포트폴리오를
      살펴보고 면접을 보면서 실력보다는 직업에 대한 허영심이
      커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연봉만 운운 하길래 채용을 거절했던
      기억이 납니다. 10여년 이상을 디자인일에 몸담고있는
      소견으로도 먼저 직업대비 년봉을 논하기전에 클라이언트가
      쌍수를 들고 인정할 만한 실력을 갖췄는지를 생각해보는
      자기성찰의 개념이 잡힌 디자이너가 많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시간이 지나다보면 겉보다는 실속이 꽉찬
      디자이너들이 많이 나오겠지요

  3. BlogIcon iMG75 2009.09.24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님 오랜만이에요.
    좋은글이긴 한데, 부분적으로만 공감해요. 전부 맞는것도 아닌거 같구요. 글쓰신 임상연님 말이에요. 유명한 디자이너인가요? 그분은 위대한 디자이너였나요? 세계 극강을 달리시는 "위대한" 디자이너라면 제가 들어봄직도 할텐데, 첨 듣거든요. 위대한 디자이너가 아닌 사람이 위대한 디자이너가 되는 방법이랍시고 글을 쓴다는게 ... 전 후배들이 이글을 보고 맹목적으로 신뢰할까봐 겁이 납니다.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