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으로 6,000원 버는 방법? 누르면 돼.

분류: Life Essay/Commentary on Issue 작성일: 2007.02.06 16:31 Editor: 마루[maru]
핸드폰으로 6,000원 버는 방법? 누르면 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핸드폰 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 KTF고객센터를 찾았던 적이 있다. 월 평균요금의 2배나 요금이 청구 되었던 것!

도대체, 얼마나 통화를 많이 했길래, 2배나 나올까?
고객센터에 가서 3개월 통화내역서를 뽑아 달라고 해서 커피 한 잔 뽑아 놓고 일일이 맞추며 통화요금을 계산기로 두들긴 적이 있었다. 고객센터 상담원도 어이상실, 황당무계할 고객이 되었다.

그러나, 긴 인내의 시간이 지나고, 이상한 점들을 찾아냈다.
한 통화가 끝나고 곧이어 10초 단위의 동일번호 통화내역이 일일이 붙어 있다는 것. 그 숫자만 해도 만만치 않았다.

상담원 보고 내가 계산한 통화요금과 내역서의 요금이 차이가 나니 재 계산을 해보라고 요청했더니, 차이가 남을 인정했고 사과를 했다. 그리고, 통화상품권 비슷한걸로 할인처리를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연속되는 10초의 통화기록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종료버튼을 누르지 않을 경우에 10초간 통화가 지속되고 그래도 통화가 없을 경우 자동종료 되기에 그 10초동안의 통화가 요금으로 징수된다는 어이없는 이야기를 들었다.

열받은 나 가만히 있을쏘냐? 매월 청구서에 상품홍보 전단지 끼워서 보내느니 고객을 진정 위한다면 이런 정보나 잘 정리해서 고지시키고, 고객이 손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해야하는것 아니냐고 고래 고래 고함을 질렸더니, 할 말을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맞는 말 아닌가? 고객센터는 고객의 편의와 도움을 주기위해 마련해놓고 직원을 배치하는 만큼 그 근본적인 업무가 고객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자사에 이익이 되는것은 쉬쉬하고 오로지 제휴상품이나 연계된 부가서비스 홍보에만 열을 올려 비싼 돈 들여 전단지 만들어 배포하는 꼴이니, 유명무실한 고객센터라 아니할 수 없다.

10초 평균 통화요금(일반상품기준) 20원 *  30,000,000명 가입자를 계산한다면 그 금액은 무려 600,000,000 (6억원)이라는 거액이 이용자 부담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어디 핸드폰 이용자가 3천만명 뿐일까? 그리고, 과연 핸드폰 통화 후 종료부터 꼬박꼬박 챙겨 누르는 사람이 몇명이나 될까?

일단은 신경써서 누르고 보자! 이용자가 누르지 않는 만큼 통신사들은 그 만큼 살 찌우게 하는 것이다. 그 돈의 크고 작음을 떠나서 이용자 스스로가 자신의 이익을 지키는것이 최선의 방책이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이동통신사 스스로에 의해 고객들에게 알려져야 했던 유익한 정보들이 이제서야, 통신위원회를 톻해서 마치 쉬쉬해오던 이동통신 3사의 구린 속내를 들춰내는것 같아서 씁쓸한 미소를 머금게 한다.  




오늘 헤럴드경제 뉴스에 따르면
휴대전화 통화 뒤 종료 버튼을 누르면 종료신호가 통신회사에 곧 바로 전해져 즉시 통화가 중단.
통신사에서는 이것이 통신장애인지 아닌지 판단하기 위해 10초 동안 신호를 보내 보고 응답이 없을 때 자동 종료시킨다. 이 10초 동안의 비용은 고스란히 이용자 부담이다.
통신위는 휴대전화 요금이 보통 10초에 15~20원대, 하루 10통화를 쓴다고 가정하면 종료 버튼을 꼬박 누르기만 해도 하루 200원, 한 달 6000원가량의 휴대전화 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통신 3사는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 개선해야 할 것이고, 고객을 먼저 생각하고 소중하게 여긴다면 제휴상품 홍보나, 부가서비스의 홍보에 열을 내는것 보다는 조금이나마 고객에게 유익한 정보들을 가득담은 안내메일과 리플릿을 보내주어야 할 것이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theCAFEN 2007.02.06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동통신사들은 알고보면 과거, 정부의 막대한 지원으로 아직까지 독점적 지위권을 행사하는게 아닌가 싶어요. 청소년들의 통신비 과다사용 역시 절반은 사회적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정보강국이라지만 통신료의 대부분을 이처럼 비생산적인 전화요금으로 나간다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ㅠㅠ;;;

    • BlogIcon 마루[maru] 2007.02.06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차피 정책관계자와 기업은 보이지않은 거미줄과 같은 연결고리가 있습니다.
      이슈화 되지 않은 사안에는 두리뭉실 넘어가는 스타일이라고 보는게 나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니쟎습니까?
      스스로가 지키지 못하면 바보되는 세상입니다.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주 찾아주세요.

  2. BlogIcon 천재고양이 2007.02.06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말씀하신 내용... 전에도 한번 뉴스화 됬던거 같은데요...
    다행히 저는 몇년 전부터 전화 끊을때는 꾹꾹 종료 버튼을 눌러주고 있습니다.... 몇번 하다 보니 버릇이 되더군요...^^
    가끔 모르고 꺼버리는 일이 생기기도 하지만요...;;;

    • BlogIcon 마루[maru] 2007.02.06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폴더폰이 한참 유행할 때 심각할 정도로 이통사는 많은 수익을 얻은 것으로 생각되고, 지금도 습관적으로 종료하는 바램에 종료버튼 안 눌러 한 통화당 10초의 요금을 더 내고 있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알면서도 잘 안되죠... 저도 가끔씩 잊고 그냥 닫습니다.^^

  3. BlogIcon DrZekil 2007.02.06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확실한거 맞습니까?
    예전에도 한때 이슈가 되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알려졌던것으로 기억하는데요..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폰 개발하는 프로그래머가 정말 문제있다고 생각되네요..

    • BlogIcon 마루[maru] 2007.02.06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합니다.
      꼭 종료버튼을 누르시길 바랍니다.
      의심스러우시면... 고객센터 방문해서
      한달 리포트 뽑아서 줄긋고 찾아 보시면 금방 보일겁니다.
      시스템 개선이 필요한 사항이라고 판단이 됩니다.

  4. BlogIcon Xeph 2007.02.06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엇..이게 아직까지 적용되는 얘기인가요? 전 '치약을 끝에서부터 짜라' 라던지 '배터리는 완방완충하라' 같은 구시대적 얘기인줄 알았는데...

    • BlogIcon 마루[maru] 2007.02.07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Xeph님은 오래전부터 알고 계셨다는 이야기...
      저는 몇년전에 뼈아프게 비싼 수강료 내고 배웠다는..^^
      뉴스를 접하니 순간적으로 생각이 떠올라서 몇 자 적어보았습니다.

  5. ww 2007.02.06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조금 전에 KBS 8시 뉴스에서도 나오는군요. 일단 믿어 보고 꾹 꾹 눌러 보죠 뭐..

  6. BlogIcon trendon 2007.02.07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는 종료 버튼 누른다는..
    그리고 통화 연결도 발신자 확인하고 슬라이드 열고 통화 버튼 눌러야 통화가 가능하도록... 벨 울린다고 무작정 받으면 난감한 상황이 많이 벌어져서.. ^^

    • BlogIcon 마루[maru] 2007.02.0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렌드온님! 생활의 지혜를 말씀하시는것 같습니다.
      저도 비슷한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확인사살.. 커헉~
      모르는 여성분이 전화하면 일단은 긴장모드로..

  7. BlogIcon 산화수소 2007.02.07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예전에도 비슷한 이슈가 발생 해서, 결론은 해당무.. 로 지어졌던 기억이 있습니다. 해당 이슈가 사실이라면 전체 사용자에게 해당하는게 아니라 통신사나 휴대폰 기종에 따라 다른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입니다만..

    • BlogIcon 마루[maru] 2007.02.07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술적인 부분이라 해당 통신사들은 제대로 고객에게 고지를 하지 않은것 같습니다.
      10초간의 교신! 어쩌면 필요한 기능일지도...,
      하지만, 통신단절을 위한 기능에 소요되는 비용을 이용자에게 부담시키는 것은 조금은 고개를 갸우뚱 하기 만드는것 같습니다.

  8. BlogIcon 미디어몹 2007.02.07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지기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메인에 링크되어 있습니다

  9. 쥬몽 2007.02.08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음,,,,,,,어지간히 흥분하셨군요. 이익을 극대화하지 않는 직원들을 반기는 회사도 있는지 궁금하군요.

  10. BlogIcon Hee 2007.02.08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 이야기는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어느 쪽도 못 믿겠습니다 -_-;;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무의미하다고 하고...
    그런데 한편으론 업체에 유리한 이야기만 하는 거 같기도 하고..
    뭐 아예 통화를 안 하는게 속편하지만 -_-...
    마루님의 경험담을 보니 전문가들의 말도 못 믿겠고 -_-..

    혹시 참조가 되실까봐 최근 기사 주소 남겨놓겠습니다.
    http://www.edaily.co.kr/news/newspath.asp?clkcode=00202&newsid=01951606583028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