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여! 이제 인생에 아름다운 4가지 씨를 뿌려라

분류: Digital News/Blog Story 작성일: 2007. 3. 14. 12:03 Editor: 마루[maru]
블로거여! 이제 인생에 아름다운 4가지 씨를 뿌려라

새벽까지 산재되어 있던 프로젝트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웬지모를 출출함에 라면 한 그릇 먹어려고 심야분식점에 들렸다. 테이블에 가지런히 놓인 정보지를 보다가 우연히 본 칼럼속의 글이 너무나 와 닿는 부분이 있어 몇 번을 곱씹으며, 나도 모르게 그 속으로 빨려들고 있었다.

과연, 지금까지 인생을 살면서 아름다운 4가지 '씨'를 얼마나 잘 키우고 있으며 해 마다 그 열매를 추수하고 있는지...,

근래에 들어 정을 붙이고 있는 블로그 스피어의 정황에 맞추어 보면 이 짧은 칼럼이 많은 블로그에서 한 번쯤 깊은 고찰을 할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주관적인 배려에 힘을 실어 오늘 첫 포스팅의 주제로 삼으려 한다.

늘 분주한 삶의 경쟁속에 지친 정신을 휴식하는 블로깅을 즐기는 블로거들이 잠시나마 감성의 교감을 '통(通)' 하는 블로그라이프 사이클에 있어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위한 농사를 어떻게 지을것인가를 성찰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아름다운 4가지 "씨"

'씨' 세상에서 인생을 멋지게, 성공적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아름다운 4가지 '씨' 잘 보존하고 그 싹을 잘 길러서 그 열매를 추수한다. 마음씨, 말씨, 맵시(씨), 솜씨의 4가지가 아름다워야 한다.

그 중에 가장 중요한 '씨'는 마음씨이다. 그러나 마음씨는 보이지 않는다.그래서 마음씨가 가장 잘 나타나는것은 말씨이다. 그리고 맵시와 솜씨는 형태로 나타난다.

모든 씨는 싹이 트이면 형체로 나타난다. 그래서 무슨무슨 이름을 붙인다. 더 중요한 것은 모든 현상은 그 현상의 모습대로, 이름대로 에너지가 다르다는 것이다.

'물은 답을 알고 있다' 의 에모토 마사루에 의하면 우리들의 마음 그리고 말 한마디가 얼마나 중요한 가를 알려준다. '감사합니다' 는 그 말과 그 글씨 자체로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

도시락에도 '감사합니다' , '고맙습니다' 라고 써 놓으면 다른 도시락은 변해도 변하지 않다는 것이다. 우리가 내 몸가짐을 잘하는 맵시, 정성을 들인 솜씨에도 그 현상 그대로 에너지가 다르다는 것이다. 남을 미워하면 그대로 에너지가 발산한다. 그리고 그 에너지는 자신에게로 돌아온다.

시어머니가 정말로 나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시어머니를 미워하는 며느리가 있다면 누가 아프겠는가? 시어머니는 멀쩡한데 그 며느리가  병들고 눕게 된다는 것이다.

펄벅여사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남을 미워하지 않는 것' 이라고 했고 링컨이 '누구에 대해서도 악의를 품지 않고 모든 사람에 대해 사랑을 가져야 한다' 고 한 것도 자신의 마음에서 일어난 에너지는 자신에게 돌아오기 때문이다. ' 정상에서 만납시다'의 지그 지글러는 '마음을 긍정적인 태도로 바꾸어 긍정적인 인간관계를 낳으라'고 한다. 마음의 씨는 부정적으로 쓰면 부정적인 열매가, 긍정적으로 쓰면 긍정의 열매가 맺힌다.

'큰 마음을 가진 사람은 세상 이야기를 하고 보통 마음을 가진 사람은 사건 이야기를 하고 작은 마음을 가진 사람은 남의 이야기를 한다' 는 말이 있다. 말은 곧 마음의 외적 표현이며 그 사람의 인격이다.

말은 듣고 인품. 성격. 지식. 교양을 알 수 있다. 공자께서는 '예(禮)'가 아니면 보지 말고 듣지 말고 예(禮)가 아니면 말하지도 말라' 고 하였다. 그런데 그 예(禮)는 말이고 말이 곧 예(禮)이다.

마음씨는 내적인데 비해 말씨, 맵시, 솜씨는 외적이다. 사실 인생에서 더 중요한 것은 내적인 것, 즉 보이지 않는 측면이다. 내적인 것이 외적으로 나타나서 사람들은 그것을 보고 평가한다.

맵시는 얼굴. 옷. 몸가짐. 세련되고 단아함이 맵시의 근본이다. 찢어져 벌렁거리는 옷, 배꼽을 내놓는 모습, 괴상한 화장이 맵시가 아니다. 솜씨는 손재주, 일을 능숙하게 하는 기술, 손맛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아름다운 4가지 '씨' 는 여성들에게 더 많이 주어졌다.
 
여성이 사랑받을 수 있는 존재의 이유이다. 여성이 4가지 '씨'를 잘 키우면 그 가정이 행복해 진다.

글 출처 - 지역정보지 '부산시대' 2007.03.14 제3079호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편리 2007.03.14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가슴와 와닿는 말들이네요. 저두 플래너에 항상 긍적적인 마음을
    갖자고 적어놓지만.. 일을 하다보면 부정적, 다른 사람을 미워하게
    되는데.. 반성해야 겠습니다. ^___^
    점심 맛있게 드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7.03.14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구나 다 같은것 같아요.
      항상 다짐을 하지만, 그게 쉽지만은 않다는것을 금방 실감하게 됩니다.
      그래도 내일 또 우리는 꿈꾸어 온 목표를 향해 다시 다짐을 하곤 합니다.
      점심 맛있게 드셨길 바랍니다.

  2. BlogIcon 학주니 2007.03.14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모든 부분에서 가장 중요한 씨는 역시나 마음씨입니다.
    글도 마음에 따라서 그 성향이 드러나곤 하죠. ^^;

    • BlogIcon 마루[maru] 2007.03.14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씨? 그쵸. 내면이 아름다우면 외면도 아름다워지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립니다.

  3. BlogIcon 개복치 2007.03.14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우리가 블로그에 글을 쓸 때에도 저 네가지 씨가 예쁜지 생각해보면 좋겠네요.^^ 제목이 아름다워서 댓글 하나 달고 갑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7.03.14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개복치님!
      저와 같은 마음이시군요. 정말 모든 블로거가 위에서 말한 4가지 씨를 마음에 두고 글을 써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4. BlogIcon cathy 2007.03.14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앗! 제가 아침에 출근하다가 생각한 것들과 어딘가 맞아 떨어지네요.. 저렇게 '씨'가 고운 사람을 만나면 왠지 질투가 나고 자괴감도 들구요... 천상 제멋대로 살아야 하는 인생아닐까.. 하는 생각을 지하철 사람들 사이에서 했답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7.03.15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랬습니까?
      항상 생각을 하시면서 산다는것은 스스로를 아름답게 승화시킬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좋은 습관을 가지신것 같습니다.

  5. BlogIcon 미디어몹 2007.03.15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maru]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6. BlogIcon cathy 2007.03.18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그렇지 않아요... 스스로에게 못 이겨서, 화내고 까칠해 질때가 더 많아요... 이제 부터라도 재대로 씨를 뿌려 봐야 겠습니다.. ^^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