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 먹고 싶었다. 하지만 탐스러움이..

분류: Life Essay/Life Story 작성일: 2007.06.09 18:34 Editor: 마루[maru]
초 봄에 아해가 견학길에 사 온 방울토마도 모종을 토분에 담아 심어 주었고, 아침 저녁으로 정성껏 물을 주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같이 자란다.

아해가 방울 방울 탐스럽게 익어가는 탐스러운 방울 토마토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꿈을 키웠을까? 아니면 송글송글 방울 토마토가 익어면 따 먹을 생각을 했을까?

따 먹고 싶었다... 탐스러운 모습에 손이 절로 가진다. 하지만 아해의 눈총이 더 무섭다.
마치 자기 동생인 듯 아비의 손길을 양팔 벌여 막고 나선다... 피곤한 눈 비비며 아침 저녁으로 정성껏 물을 주고 키운 방울토마토는 아마도 아해의 마음속 깊은 곳에는 사랑스런 동생이 되어 자리하고 있는 모양이다.

옆 토분에 아해 엄마가 심어 둔 봉숭아도 이제 꽃봉오리를 만개하고 그 자태를 뽐내고 있다. 두 공주님들은 벌써부터 손 끝에 봉숭아 물을 들인다고 아우성이다. 토분에 나란히 심어놓은 꽃 모종. 그러나 아해의 엄마도, 나도 이 꽃의 이름을 모른다. 이 화려한 꽃잎을 만개하고 그 자태를 서로 뽐내고 있다. 눈 속에 넣으면 금방이라도 세상이 오렌지 색으로 물들것만 같아 오랫동안 바라보기도 힘들다..

티 없이 맑은 눈을 가진 아해들이 탐스럽고 화사한 꽃잎들처럼 세상을 밝고 환하게 비출 수 있는 등불로 자랐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지나다가..-_- 2007.06.09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낚인기분이 드는건 왜일까...- -

  2. BlogIcon 미고자라드 2007.06.09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벌써 봉숭아꽃 피는 계절이 왔군요.. :)

  3. BlogIcon selic 2007.06.09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오늘 날씨처럼 화창한 느낌의 사진이네요.

  4. BlogIcon 도우.GLY 2007.06.09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님 안녕하세요? 맑고 깨끗한 느낌의 사진 참 좋습니다. 작년에 저희집에는 고추를 좀 심었었는데, 참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식사시간에 몇개 따서 먹는데, 시장이나 마트에서 파는 거랑은 맛이 다르더군요. 농약도 전혀 안친 무공해 고추라서그런지 씹히는 맛도 뭐랄까... 사각사각 아주 좋았고, 매운맛도 적당해서 밥을 참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더워지는 날씨 건강에 유의하시고요. 좋은 주말 되십시오~

    • BlogIcon 마루[maru] 2007.06.09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우..님 어서오세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집도 고추모종 사다가 심어 놓았는데.서너개씩 열렸네요.
      좀 더 자라면 쌈장에 콕 찍어서 맛난 점심시간을 가져봐야 겠습니다.
      점차 날씨가 더워집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5. BlogIcon 민트 2007.06.10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물을 머금은 꽃잎이 너무 아름답습니다.요즘 마음이 삭막해서 이런 꽃사진들만 모아다가 제 방 벽에 붙여두고 싶네요. 저도 어릴때 학교실습으로 강낭콩 모종을 키웠었죠. 방울토마토가 아마 더 성취감이 느껴질 것 같네요 ^^

  6. BlogIcon 학주니 2007.06.1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꿀꺽..
    맛있어보입니다..

  7. BlogIcon rince 2007.06.10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정말 탐스럽네요 ^^

  8. BlogIcon 리안 2007.06.10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물방울을 머금은 꽃촬영~
    저도 저런 사진한번 찍고싶습니다.
    방구석에 박힌 디카를 생각하면.. 헙헙;;

    • BlogIcon 마루[maru] 2007.06.11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 ~~ 이제 박힌 디카 꺼내서 먼지털고, 손질해서
      밖으로 나가 닥치는 대로 셔터를 누르세요..ㅋㅋ
      그럼 한 컷은 건지지 않을까요?

  9. BlogIcon 그만 2007.06.10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맞벌이 생활 8년차.. 집안에 있는 모든 생물이 죽어서 나갑니다. 금붕어, 꽃, 난, 허브.. 이제는 살아있는 것을 들여오기 무섭습니다..ㅠ.ㅠ

    • BlogIcon 마루[maru] 2007.06.11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만 님 이해가 됩니다..
      몸 가누기도 힘들텐데..ㅎㅎㅎ
      살아있는 생물을 들여놓기 무섭다는 말씀이 너무 재밌습니다.
      또 시작해야죠.. 달변가가 되기 보다는 함께 웃고 느낄 수 있는 따뜻한 글을 많이 써주시길 바랍니다.
      때로는 따끔한 비평의 칼날도 세워주시구요..

  10. BlogIcon 편리 2007.06.11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토마토 따 먹고 싶습니다. ^^;

  11. BlogIcon 낚시광준초리 2007.06.11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허걱 제목에 낚였다 ㅋㅋㅋ 처음제목만 봤을대 또 왠 낚시성글인가 했는데 마루님글이길레 설마 하고 들어왔더니 내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 참신한글이네요 ㅎㅎㅎㅎ

    • BlogIcon 마루[maru] 2007.06.11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낚시 잘하는데요.^^ ㅎㅎㅎ
      낚시광 준초리님을 낚을 정도의 실력이라면 대한민국 공인 낚시꾼이 아닐련지요..
      참신하다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더욱 분발하도록 하겠습니다.

  12. BlogIcon 썬샤인 2007.06.12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ㅎㅎ 제목이 혹~하군요;
    저역시 마루님 글이라 대충은 예상했습니다~ㅎㅎ

  13. BlogIcon rince 2007.06.1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네네... 매우 잘 지내고 있답니다. ^^;
    마루님도 잘 지내시겠죠?

  14. BlogIcon 광풍바루 2007.06.12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지막 두 사진 속 꽃이요. 이름이 뭐더라. 저도 키워 봤거든요. ㅎㅎㅎ 맞다. 카랑코에입니다. 색이 다양해서 이쁘지요. 그런데 집에서 키우면 다시 꽃을 보기 어려운 녀석으로, 다육식물입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7.06.13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풍바루님 덕분에 궁금했던 꽃이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아내도 알아본다고 했는데..
      다시 꽃을 보기 어렵다는것과 다육식물은 잘 이해가 안되는데 백과사전 검색해서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5. BlogIcon 개심 2007.06.18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헉...무작정 클릭하게 되는 마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