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새CI 선포, 글로벌은행 도약 의지 담아

분류: Design News/Design Trend 작성일: 2008.07.03 13:00 Editor: 마루[maru]

외환은행(銀行長 리처드 웨커)은 오늘(3일) 을지로 본점에서 은행의 재도약을 다짐하는 <CI (Corporate Identity)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새로운 CI는 광범위한 최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외환은행의 역량과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1967년부터 사용해 온 첫 CI를 1979년 회전하는 바람개비 형태의 CI로 변경한 이래 29년 동안 사용해 온 기존의 CI는 외환은행의 전통적인 강점인 외국환 과 무역금융 분야의 전문적 이미지를 연상시켰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새 CI는 기존의 전문성과 외환은행의 역동적이고 글로벌한 이미지를 표현하는데 역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은행 새 CI 이미지>

‘세계로 가는 금융날개(Global-Wing)’를 상징하는 5개 띠는 오대양 및 고객과 세계를 연결하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가장 한국적인 색채인 태극문양의 청색과 홍색을 활용하여 화려하면서도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그럼 여기서 새 외환은행 CI 기본컨셉과 의미 그리고 외환은행 CI 변천사를 잠깐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은행 CI 기본컨셉 및 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은행 CI 변천사>

지난 40년간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맥을 같이하면서 고객과 함께 성장해 온 외환은행은 지난 2006년에 브랜드 설문 조사를 실시한 후 CI 개편작업을 본격화하였다. 외환은행은 KEB 브랜드 유지 및 정체성 강화를 강조해 온 대주주와 현재 예상되고 있는 새로운 대주주의 지지 속에 최근 수개월 동안 CI 개편 작업을 마무리 하였다.

외환은행은 'CI 선포식' 과 동시에 'My ( ) Partner' 광고 캠페인도 실시한다고 밝혔으며, 'My ( ) Partner' 광고 캠페인은 외환은행의 다양하고 우수한 역량을 고객의 시각으로 표현하고 있다. 고객을 위한 지속적인 금융상품 개발과 서비스 역량 강화, 국내외 네트워크 확대 전략으로 '고객의 최고 금융 파트너'로 자리잡은 외환은행의 현 주소를 시각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외환은행 관계자(이성식 대외협력본부장)는 “새로운 로고와 ‘My ( ) Partner’광고 캠페인은 고객의 금융목표 달성을 위하여 최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외환은행의 경쟁력을 확인함으로써 외환은행에 대한 고객의 인식을 한층 제고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7.03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요즘엔 유행같이 저런 로고만 한다능.. 와콤社도 그렇고 모나미社도 그렇고. 심지어는 매일우유社까지.. 원래 SKT는 로고바꾸기를 거의 밥먹듯이..

  2. BlogIcon 동화 2008.07.03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색상이.. 뭐랄까 좀 촌스럽다고 해야하나요 -_-;;;

    • BlogIcon 마루[maru] 2008.07.0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통 이런 배색의 경우, 2가지 느낌을 전달하는데요. 잘 보면 고상하고 품격있는 컬러로 받아들여 지지만 그냥 편하게 보면 약간 촌스럽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제대로 보신 거예요.^^

  3. BlogIcon 방동 2008.07.03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는 괜찮다고 생각되요. 기존에 사용하던건 왠지모르게 '새마을금고'가 생각나네요.
    훨씬 좋아보이긴 합니다만, 요즘 대세라는걸 너무 따르는 것 같기도하네요.

    • BlogIcon 마루[maru] 2008.07.04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새마을 금고라.. 이전에 사용하던 것은 로고디자인 책자에 보면 약간 표절한 느낌이 있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더랬죠.^^
      그렇게보면 지금 이 CI가 더 낫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4. BlogIcon anon. 2008.07.04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개인적으로는 너무 마음에 안드는 CI 변경입니다.

    기존 엠블렘에서의 개선의 여지가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폐기하고 새로운 엠블렘을 채택한다거나, 로고타입을 한글에서 영문 약자로 변경한 것이나, 심지어 컬러셋까지도 변경한 것을 보면 기존의 디자인 유산을 철저히 부정하고 뭔가 완전히 새로운 것을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것 같아요.

    여러 외국 기업들이 자기네 CI를 꾸준히 개선해나가는 것과는 달리 (그래서 시대별로 쭉 펼쳐놓고 보면 재미있지요. 동일한 컨셉의 표현방식이 시대적으로 어떻게 변화되는지를 잘 관찰할수도..) 우리나라 기업들의 CI나 BI는 말 그대로 십년은 고사하고 5년을 채 못쓰고 버리는 일회용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나저나 외환은행은 열병같은 acronym 유행이나 벌써 기십여개씩이나 등장한 '날개CI'의 유행이 지나가면 어쩌려고 저러는지 모를 일입니다. 뭐 몇년 안에는 어딘가 팔리겠지 하는 생각으로 저런 짓을 한 걸까요?

  5. funfunfun 2008.07.05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뱅크오브아메리카 짝퉁인가...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