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농산물 시대, 그 기대효과

분류: Design News/Brand Marketing 작성일: 2008.08.15 23:45 Editor: 마루[maru]

CJ 해찬들, 영양 고추가루로 농산물 브랜드화 첫 발 내딛어....

앞으로는 농산물의 브랜드(Brand)화가 지역 특산 농가와 식품업체의 제휴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가정용 시장으로만 연간 7천억 원의 규모인 고추 가루가 국내 대기업 브랜드인 CJ제일제당을 통해 상품화 되어 전국 유통을 시작했다. 이번에 출시한 <CJ해찬들 고춧가루>는 고춧가루가 대기업 브랜드를 통해 상품화된 건 처음 있는 일이다.

이처럼 농산물이 대기업 브랜드(Brand)를 통해 상품화하면 기업은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를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고 좋은 품질의 농산물을 선별해 상품화를 추진하게 된다. 그리고 해당 농산물에 대한 이력을 추적할 수 있도록 유통시스템을 확보. 관리함으로써 해당 농산물의 이력 추적을 통한 안전성이 확보된다.

농가는 브랜드화를 통해 폭넓은 시장 및 판로확보가 용이하며, 농산물의 브랜드에 걸맞게 양질의 농산물을 재배함으로써 제값을 받을 수 있어 농가 수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며, 소비자 또한 농산물에 대한 높은 신뢰도로 마음 놓고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그 파급효과는 크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산물 브랜드 상품 <CJ 해찬들 고춧가루>

<CJ 해찬들 고춧가루>의 경우를 살펴보면 깨끗한 공기, 맑은 물, 서늘한 기후의 3대 조건으로 최적의 고추 생산지로 유명한 경북 영양고추를 100% 원료로 만들어 최상의 제품을 브랜드화 했다. 또한 ‘해찬들’만의 16가지 철저한 위생관리기준을 통과하도록 함은 물론 농산물 이력추적이 가능토록 해 안정성을 높였다.

양념용, 김치용의 2가지 종류로 나뉘며, 스틱형, 파우치, 용기제품 등 다양한 패키지형태로 제품이 출시되어 가정용뿐 아니라 여행용으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원료의 안정성 문제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지역 유명 특산물에 대한 소비자 니즈(needs)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할 때 이번 CJ제일제당의 <CJ 해찬들 고c춧가루>의 경우처럼, 농산물의 브랜드(Brand)화를 통한 신규시장 개척은 그 전망이 밝기만 한 까닭에 앞으로 식품업계에서는 이러한 농산물 브랜드(Brand)화 통해 시장 선점을 위한 지역 특산 농가와의 제휴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nooe 2008.08.1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이거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아리송합니다.
    안녕하세요.^^

  2. BlogIcon 학주니 2008.08.17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제는 우리 농산물도 프리미엄 시대에 들어서게 되는군요.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