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팟 최초 개발자 왜 밝혀야 했을까?

분류: Digital News/IT Trend 작성일: 2008.09.11 14:10 Editor: 마루[maru]

아이팟은 경영난에 허덕이며 도산 위기에 직면한 애플(Apple)을 기사회생시킨 효자 제품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iPod의 최초 개발자에 대해서는 세간의 궁금증을 자아내며 함구묵언으로 일관해 왔었다.

그러나 애플이 최근 베일에 싸여있던 iPod의 원천 기술 개발자를 스스로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의 Mail Online의 8일자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팟의 원천 기술 개발자를 인정했다고 보도하면서 올해 나이 52세의 영국 발명가 케인 크레이머의 현재 생활 상활을 거론했다.

케인 크레이머

아이팟 최초 개발자로 알려진 '케인 크레이머'

또한 케인 크레이머의 초기 스케치 모델과 아이팟을 비교함은 물론, 애플이 크레이머에 보여준 처우에 대해 다소 곱지 않은 시선으로 양면성을 시사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Apple admit Briton DID invent iPod, but he's still not getting any money"

애플 아이팟 최초 개발자를 공개해야 했던 이유.

애플이 부득이 그동안 함구묵언하며 궁금증을 유발시킨 아이팟의 최초 개발자를 밝혀야만 했던 이유는 890억 파운드에 달하는 버스트 닷컴과의 아이팟 특허기술 침해 손해배상소송 때문이었다. 이 손배소에서 애플은 승소하기 위해서는 캐인 크레이머가 증인으로 불가피했고, 재판정에 출두해 증언하고 조언해 달라는 애플의 요청을 크레이머가 수락하면서 베일이 벗겨지게 된 셈이다.

결국, 케인 크레이머가 특허를 신청했던 IXI 기술 서류와 원안 그림 등을 증거자료로 제출하고 증언함으로써 애플은 우위를 차지 버스트 닷컴과 법정 외에서 거액의 배상금 합의후 소송을 취하했다. 하지만 아이팟 최초 개발자로 알려진 케이 크레이머에게 돌아간 것은 고작 법정 증언에 참석한 수고료가 고작이었다는 사실이다.

애플 아이팟의 모체라고 할 수 있는 IXI는 케인 크레이머가 23살의 나이인 1979년에 발명한 프로토 타입 디지털 뮤직 플레이어다. IXI는 저장 칩에 3분 50초 가량의 음악을 저장 들을 수 있었지만 그 당시는 혁신적인 발명품으로 일확천금을 안겨 줄 수 있는 아이템이었다.

IXI

ipod 모체로 알려진 IXI의 당시 스케치

케인 크레이머의 당시 IXI의 스케치를 살펴보면 신용카드 크기의 직사각형 화면과 중앙의 재생버튼과 스크롤 메뉴 버튼을 눌러 음악 트랙을 선택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지금의 아이팟과 매우 비슷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1988 년, 회의실 분할 후 120 개국 특허를 갱신에 필요한 6만 파운드가 없어 결국 특허갱신을 포기하고 공유 기술이 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케인 크레이머의 IXI 원천기술은 여러 곳을 경유해 애플로 들어갔고 아이팟(iPod)으로 세기의 걸작으로 화려하게 재탄생하게 되었고, 수천억불의 황금알을 먼 산 보듯 바라봐야만 하는 억세게도 운 없는 주인공이 되고 만 까닭이다.

현재 가구 세일즈맨으로 일하며 세 명의 자녀을 둔 가장이지만 나날이 생활 여건이 나빠져 지난 해 집을 팔고 임대 아파트로 옮겨 거주하고 있는 케인크레이머는 애플로 부터 수고료를 더 받기 위해 지속적인 접촉을 하고 있는 가운데, 결과적으로 아쉬움은 많지만 자신이  발명한 기기를 토대로 아이팟(iPod)을 히트시킨 애플을 도울 기회를 가졌다는 것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다소 놀라울 따름이다.

애플, 도의적 보상과 양면성 사이에 고민할까?

케인 크레이머가 자신의 발명품에 대해 특허 갱신을 못해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아이팟(iPod)을 탄생시킨 애플은 케인 크레이머에게 도의적인 충분한 보상과 처우를 해줄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된다. 더군다나 베일에 가려졌던 케인 크레이머가 아이팟(iPod) 원천 기술 개발자라는 사실이 밝혀진 상황에서는 도의적 처우 보상이 오히려 애플의 브랜드이미지를 향상 시킬 수 있는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애플이 890억 파운드 손해배상소송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거액의 합의금을 차지하기 위해 아이팟(iPod) 원천 기술 개발자를 스스로 밝히고, 고작 법정 증언 수고료 몇 푼으로 입을 닦아 버린다면 애플의 치졸한 양면성에 소비자들은 곱지 않는 시선을 보낼 수밖에 없고, 브랜드이미지는 소리 없이 실추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이런 공감대는 글로벌 뉴스 사이트에서도 비춰지고 있기 때문이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ww 2008.09.11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그놈에 아이팟 아이팟

  2. BlogIcon 2008.09.11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재미있네요

  3. BlogIcon 학주니 2008.09.11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iPod touch 16GB 중고 지르고 열심히 갖고 노는 중.. ^^;

  4. BlogIcon 제레미 2008.09.11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재미있는 내용이네요.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일단 특허부터 받아놓고 봐야겠네요..^^

    • BlogIcon 마루[maru] 2008.09.12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국의 경우는 유독 특허 관련 재산권 확보에 민감한 것 같습니다. 아이디어 좋으면 일단 특허부터 신청하시는 게 안전하다고 보시면 될 겁니다.

  5.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9.11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안습이네요..-ㅂ-

  6. BlogIcon 루돌프 2008.09.11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자기 OS 쓰려면 자기네가 만든 컴퓨터만 쓰고,
    mp3도 돈주고 샀는데 자기네 플레이어만 써야되고..
    그런 회사가 어디 갈까요?

    • BlogIcon 마루[maru] 2008.09.12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허 갱신을 못해 공유재산으로 된 아이팟의 원천 개발 기술을 발전시켜 오늘에 이르렀다고 하지만, 법정 분쟁에는 기득권 확보를 위해 최초 개발자에게 조언을 요청하고 충분한 처우 보상을 하지 않은 점 등 도의적 책임이 미약한 애플의 브랜드 이미지에 대해 씁쓸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7. 드자이너 김군 2008.09.11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잘 보았습니다. 출처를 남기고 제 블로그에 좀 담아 갔습니다.
    문제가 된다면 삭제 하겠습니다.^^;

  8. BlogIcon 엠의세계 2008.09.11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구글이면 모를까... 애플은 상당히 쪼잔한 느낌이라.....
    그냥 입 닦을 듯....

  9. 지나가다가 2008.09.12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이팟은 경영난에 허덕이며 도산 위기에 직면한 애플(Apple)을 기사회생시킨 효자 제품이라고” 하면 '과언'입니다. 도산 위기에서 구한 건 '아이맥'이죠. (엄밀하게 말하면 '도산 위기'에서 구했다기보다는 '침체에서 벗어나게 했다'고 봐야할 겁니다만.)

    아무튼 아이포드는 본격적으로 이 회사를 “도약”시킨 제품이구요.

    • BlogIcon 마루[maru] 2008.09.12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표현에 있어 부족함을 지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도산위기의 직면에서 구한 것은 '아이맥'
      침체에서 벗어나게 한 것은 '아이팟'
      이렇게 이해하면 되는 걸까요?^^

  10. BlogIcon buzz 2008.09.12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maru]님의 해당 포스트가 9/12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11. BlogIcon ellif 2008.09.12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역시 아이팟 믿을 수 없군요.. 저런 거라면 마땅히 애플이 보상해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Apple은 quicktime도 그렇고 모조리 다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안되는 짓만 해대죠. 그게 위키노믹스에도 자세히 나온걸 읽었습니다만..

    잘 봤습니다. 오늘부터 맥은 몰라도 애플까가 되렵니다.

  12. 지나가다가 2008.09.12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루님께...
    좀더 명확하게 제 생각을 전달하자면, 극심한 침체(도산위기까지는 아니고)에서 벗어나게 한 것은 '아이맥', 본격적인 도약의 계기가 된 제품은 '아이포드'라고 보는 게 무난할 겁니다.

  13. BlogIcon 두리모~ 2008.09.15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최초 개발자에 대한 도의적인 대우는 우리네 정서상 당연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기업적인 측면에서도 좋은 선례를 남길 찬스(?) 라고 생각됩니다. 기업도 좋고
    개발자도 좋고. 이번 일이 잘 마무리되어 케인 크레이머씨의 환한 미소를 보고 싶습니다.
    사진속 표정에서 무게감이 느껴지는군요. ^^

  14. BlogIcon uncaffe 2008.09.17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이팟 최초 개발 이야기가 나오니, 애플에서 처음 아이팟을 개발키로 작정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던 것이 생각납니다. 당시 iTunes를 제대로 뒷받침할 수 있는 하드웨어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자기네들이 MP3 플레이어까지 개발키로 했다는 이야기가.

  15. 뿡뿡이 2008.09.20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놀랍네요 ~ 아이팟은 애플의 원천기술인줄 알았는데..
    자신이 개발하고도 돈이 부족해 세상의 빛을 못 본 것이
    남의 손에서 황금알을 낳는 닭이 됬으니.. 케인 크레이머가 조금 배아플만도 한데
    애플을 도울수 있던 것에 만족한다고 하니 대단한 사람이네요 ~
    아무튼 세계적인 기업답게 적절한 보상이 이뤄졌음 좋겠네요^^
    님 글처럼 기업의 이미지를 위해서라도..

  16. BlogIcon 초하 2008.10.10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ㅋㅋ 그 놈의... apple ipod touch ! ㅋㅋ
    블코 덕분에 기분좋게 고맙게, 우~아하게 잘 쓰고 있답니다.

    그런 속내가 있었군요. 아마도 발명가의 자부심과 자존심이 대범함으로 표출된 것 같습니다. 그런 원 저작자의 인격에 비하면 애플의 처사는 참 치졸한 셈이군요. ^!^.

    주말을 향해 달려가는 금욜이 시작되었습니다.
    좋은 주말 계획하고 계신가요? 강건하시길 빕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8.10.10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아이팟터치를 쓰고 계실 줄은 몰랐네요.
      부러운 걸요. 저는 이하루 행사 때 받은 아이팟 터치를 조금 가지고 놀다가 영국에서 온 매형이 워낙 탐나 하길래 입양을 보내 버렸습니다. 지금쯤 비행기 타고 세계를 누비겠지요.... 다시 데려 올 수도 없고, 아이폰 나올 줄 알고 기대했는데..에구 시원섭섭 합니다.
      초하님도 주말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17. BlogIcon htna 2010.04.18 0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제 블로그에 펌 해 갑니다.
    아직은 개인적인 내용을 적지 않고, 출처를 밝히고 복사만 했습니다만.
    만약 문제가 되면 삭제하겠습니다.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