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발 빠른 외산폰 출시전략 손 놓고 있기엔?

분류: Digital News/IT Trend 작성일: 2008.12.13 18:59 Editor: 마루[maru]

국내 대표 이동통신사인 SKT가 외산 휴대폰 출시준비에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위피 의무화 폐지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4월까지 마냥 손 놓고 기다리고 있기에는 부지런한 한국적 행동본능에 어울리지 않았나 보다.

보도에 따르면 SKT의 이런 움직임이 위피 탑재 여부와 상관없이, 외산폰 출시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며, 외산폰 경쟁에서 KTF 등 경쟁사를 압도하겠다는 전략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달에는 블랙베리, 모토로라의 풀터치폰 ‘ZN40’을, 다음 달 중 노키아 ‘내비게이터폰 6210’ 모델을 우선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다음 달 출시되는 ‘6210’ 모델은 위피가 탑재돼 시장에 나오며, 전 세계적으로 히트한 캐나다 림(RIM)사의 스마트폰 ‘블랙베리 9000 볼드’도 이달부터 판매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SKT에서 선 보일 외산휴대폰 라인

SK텔레콤은 오는 16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블랙베리 론칭행사를 통해 위피를 탑재 안 해도 되는 기업고객 전용모델 제품을 선보이며, 일반인에게는 위피 의무화가 폐지되는 내년 4월 이후에나 판매를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위피 의무화 정책으로 때문에 국내 시장에 외산폰이 발을 들이기에는 걸림돌이 되어 왔었다. 물론 특정 플랫폼을 탑재해서 제품을 내놓아도 되지만 시장 규모를 감안할 때 굳이 그렇게 할 필요성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있었다.

하지만 내년 4월부터는 위피 탑재 의무화가 폐지되어 다양한 외산폰들의 국내 시장 점령이 가속화 될 전망이고, 일부에서는 글로벌 경제흐름과 고 환율 등의 요인으로 외산휴대폰의 출시가격도 만만치 않아 국내 시장 호응도를 미지수로 바라보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의 휴대전화 빠른 교체 사이클과 더불어 선호하는 기능과 폭넓은 가격대의 다양한 제품들을 선택할 수 있는 큰 규모의 이동전화 시장이 형성됨으로써 휴대전화 제조사 못지않은 이통사의 경쟁도 치열할 수밖에 없기 떼문에 SKT의 국내 이통시장 선점을 위한 외산 휴대폰 출시 전략은 불가피 했던 상황일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편리 2008.12.13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요즘 문득 쿼티자판을 사용하는 폰을 사용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
    다양한 폰이 들어오면 사용자로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니 반길 일인 것 같습니다.

  2. 키마이라 2008.12.14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기기 사용의 자유를 통신사에서 쥐고 있다면 소비자가 득볼건 그닥 없다고 생각되는데요..
    누굴 위한 위피 의무화 해지와 외산폰 출시인지???
    WCDMA를 사용하면 뭐하고 USIM카드를 사용하면 뭐하는지??
    외국의 기기도 마음데로 소비자가 USIM카드를 넣어 사용할수 있게 풀어놔야 맞는 것이겠죠... 그래야 폰가격 등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득이 오겠죠..

  3. BlogIcon 쭝쓰 2008.12.14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드디어 Nokia와 블랙베리를 쓸수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살짝 업되네요. ^^ㅋ
    그동안 위피 탑재로 인해 모바일 바이러스 등이 들어오지 못했는데
    위피 폐지가 되면서 살짝 보안쪽에 강화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ㅋ

  4. BlogIcon 학주니 2008.12.15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는 아이폰을 쓸 수 있겠다는 생각에 즐거운 ^^

  5. 언제나오나요? 2009.03.09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블랙베리 스톰이 들어와야 할텐데...상당히 디자인 좋던데...
    한국은 왜! 허접만 들어오는 것일까? 블랙베리스톰 들어올때까지 기달려야지^^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