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림의 한계는, 6.5mm 초슬림TV 선보여

분류: Digital News/IT Trend 작성일: 2009.01.05 07:50 Editor: 마루[maru]

TV의 Slim Design 한계점은 어딘지 예측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지난 4일 삼성전자가 두께 7mm대의 벽을 허문 세계에서 가장 얇은 6.5mm 초슬림 LED TV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 전시회인 'CES 2009'에서 첫 선을 보인다고 밝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LED TV의 출현으로 TV의 초슬림화 경쟁이 두드러졌고, 제조업체간 '슬림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삼성전자의 6.5mm 초슬림 LED TV는 TV초슬림화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한 삼성의 기술력을 자랑하고, 슬림화 경쟁에서 상당한 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6.5mm 초슬림 LED TV

6.5mm 초슬림 LED TV - 슬림폰과 두께 비교

CES 2009에서 선보일 6.5mm 두께 LED TV는 삼성전자가 작년 8월말 출시한 현존 TV 중 가장 얇은 44.4mm 두께의 '보르도 850' LCD TV보다 무려 6배 이상 슬림하며, 국내 출시된 슬림폰(10mm대)보다 얇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5mm 초슬림 LED TV

6.5mm 초슬림 LED TV - 삼성전자

6.5mm 초박형 LED TV는 초슬림 기록 뿐만 아니라 화질과 친환경성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이며, 동영상을 잔상없이 부드럽게 구현하는 최신 기술 '오토모션 플러스 240Hz'가 탑재되어 있고, 이 밖에도 넓어진 색표현 영역에서 더욱 풍부한 색을 표현하는 와이드 컬러 컨트롤Pro(Wide Color ControlPro)기술과 기존 업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절감 수준보다도 더 월등한 '인텔리전트 파워 세이빙' 기술까지 갖추어 그야말로 전 부문에 걸쳐 완벽을 기한 제품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미 삼성전자는 작년 8월말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IFA 2008에 8.9mm 두께의 LED TV를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비공개로 선보여 소니의 9.9mm LED TV와의 슬림 경쟁에서 우세를 보이며 TV 슬림의 진화를 주도해 왔으며, 그 이후 5개월도 안돼 6mm대 두께의 TV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TV 슬림 기록을 계속 갈아치우는 동시에 기술적 우위를 지속적으로 이어 가고 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TV 업계의 초슬림化는 물론 고화질, 친환경성을 강화할 수 있는 LED(발광다이오드) 백라이트를 탑재하고 240Hz, 울트라 슬림 디자인 등 최신 기술을 탑재한 'LED TV' 라인업을 40인치부터 55인치까지 대폭 확대하며, 특히 'LED TV'를 PDP, LCD 와 별개의 TV 카테고리로 소구하는 LED TV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이번 CES 전시회부터 'The New Species, Samsung LUXIA LED TV' 라는 슬로건으로 LED TV를 특화하여 소구하고, 상반기 출시와 동시에 광고, 온라인, 프로모션 등 전방위적인(Holistic)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어서 국내 TV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Draco 2009.01.05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제목에는 6.5 미터...덜덜

    • BlogIcon 마루[maru] 2009.01.05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덜덜~~모르는 사람들이 봤으면 아마도 세계 최대 두께의 TV로 착각하지 않았을까요?^^ ㅋㅋ
      일러주셔서 잽싸게 고쳤습니다. 감사합니다.

  2. BlogIcon 학주니 2009.01.05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무지 얇아요. 6.5mm면 정말로.. -.-;

  3. iisac 2009.01.16 0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정말 =_ =... 멋지네요.. 서프라이즈~~~!!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