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에 비춰진 픽토그램과 메달의 진화

분류: Design News/Design Trend 작성일: 2009.10.28 23:12 Editor: 마루[maru]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매주 세번씩 최신 디자인 뉴스와 트렌드를 담은 뉴스레터를 발행하고 있는데 이번에 발행된 뉴스레터에선 올림픽과 디자인의 연관성을 짚어 보고 디자인이 성공적인 올림픽에 얼마나 큰 기여를 하게 되는지를 엿볼 수 있는 좋은 내용이 있어 소개해 봅니다.

-. 올림픽과 디자인[Olympic & Design]

올림픽은 체육인들만의 경합장이 아니라 개최국의 총채적 역량을 세계적으로 보여주는 압축적 기회다.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통해 도시와 국가의 이미지가 일시에 개선되기도 하고 기업의 브랜드 가치가 동반 상승하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2012년 런던올림픽 픽토그램(실루엣 버전), 이미지 출처 런던올림픽 블로그

2012년 런던올림픽 픽토그램(실루엣 버전), 이미지 출처 런던올림픽 블로그

성공적인 올림픽의 이미지를 만드는 데에는 개막식, 폐막식, 미디어 설비 등 수없이 많은 운영상의 요소들이 작용하지만 무엇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기억되는 것은 그 해의 마스코트를 비롯한 그래픽 디자인이다. 올림픽 마스코트와 종목별 픽토그램이 매 경기마다 전 세계 미디어를 통해 몇 분 간격으로 반복 전송되는 점을 생각하면 올림픽의 이미지를 그래픽 디자인이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다시 말하면 그래픽 디자인이 최단 시간에 시각적 파워를 자랑할 수 있는 장이 곧 올림픽이라고도 볼 수 있다.

브랜드 디자인회사 썸원(SomeOne)은 2012년 런던올림픽을 위해 두 가지 픽토그램을 선보였는데, 종래 디자인과 달리 순수한 정보 전달을 위한 흑백 버전과 창의적 시각 이미지 효과를 위한 컬러 버전 두 가지를 내 놓은 점이 이색적이다. 그 중 우아하고 다이내믹한 실루엣에 기초한 컬러 버전은 짧은 시간 안에 시각적 인지 효과를 높인다는 픽토그램의 고전적 의미를 살짝 빗겨가며 포괄적 이미지 만들기의 단계로 승화시키고 있다. 컬러 실루엣으로 구성된 이 픽토그램은 핑크와 스카이 블루에 기초하고 종목마다 옐로우, 오렌지 컬러를 도입하며 다채롭게 변형이 가능하도록 디자인되었다. 자칫 시각적 통일성을 흩뜨릴 위험성이 있어 보이지만 엄선된 컬러 간의 조화와 완성도 높은 실루엣 형태가 디자인의 중심을 붙잡아 주고 있어, 각종 사인물로 변형되었을 때 경기장 내 신선한 활력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 맞춰 매거진 <그래픽>은 10월 호에서 올림픽 포스터와 픽토그램의 역사를 되짚어 평가하는 기획을 마련했다. <그래픽>은 역사적으로 주목할 만한 픽토그램으로 랜스 와이먼의 1968년 멕시코올림픽 디자인과 1972년 오틀 아이허의 뮌헨올림픽 디자인을 꼽았고, 1964년 도쿄올림픽의 포스터를 최고의 디자인으로 평가했다. 올림픽 그래픽이 한 세기를 망라하여 재평가될 만큼의 역사적 산물이라는 점도 의미 있지만, 그보다 역사적으로 평가되는 올림픽 디자인은 개최국의 정체성을 반영하는 데서 나아가 새로운 시대적 디자인을 제안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2010 밴쿠버 동계 올림픽을 위한 금메달. 이미지 출처 vancouver2010

2010 밴쿠버 동계 올림픽을 위한 금메달. 이미지 출처 vancouver2010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는 폐 전자제품에서 수거한 금, 은, 동을 재활용해 메달을 제작함으로써 환경 문제에 대한 ‘의식 있는 올림픽’으로의 이미지 격상을 시도하고 있다. 밴쿠버의 메달 디자인이 시대성을 반영한 디자인으로 기록될지는 후대가 평가할 일이지만, 이제 모든 조직적 차원의 전략 수립 과정에서 환경에 대한 의식 없이는 우위를 점하기 어렵다는 점은 분명하다.[글. 한국디자인진흥원 designdb.com 뉴스레터]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예스비™ 2009.10.29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올림픽에도 많은 변화를 짐작 할 수 있군요.
    디자이너가 할 일이 무궁무진하다는 걸 새삼 느끼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