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구글 포토, 무제한 무료 사진 저장 종료 예고. 구글 원 구독 확대 꼼수일까?


구글(Google)은 지난 수요일 구글 포토(Google Photos)의 사진과 동영상 무제한 무료 저장 정책을 종료한다고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밝혔다.

현재 구글 계정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는 15GB의 무료 저장 용량을 사용하게 되어 있으나 구글 포토 무료 저장 정책이 종료됨에 따라 2021년 6월 1일부터 구글은 사용자가 구글 원(Google One) 저장 용량 구독 서비스에 가입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간단히 정리하면 2021년 6월 1일 이후에 업로드하는 모든 새 사진 및 동영상은 구글 계정과 함께 무료로 제공되는 15GB 저장 용량을 차지하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6월 1일 이전까지 업도로드한 사진이나 동영상까지는 제한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러한 정책 변경은 구글의 저장 용량 구독서비스인 구글 원(Google One)에 가입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구글 원 요금제는 100GB 기준 월 2400원이다.

구글 원 구독 서비스 가격표


구글에 따르면 정책 변경 사항이 적용되면 현재 구글 포토 사용자의 80% 이상이 무료로 제공되는 15GB 용량으로 약 3년 분량의 콘텐츠를 저장할 수 있고 15GB 한도에 가까워지면 구글에서 앱과 이메일을 통해 통지하게 된다. 또한, 구글 계정에 사진과 동영상을 백업하는 빈도에 따라 무료 저장 용량의 지속기간에 대한 맞춤 예상치를 확인할 수 있다.

무료 구글 포토 저장 용량의 지속기간에 대한 맞춤 예상치


게시물에 따르면 4조개 이상의 사진이 구글 포토에 저장되며 매주 280억 개의 새로운 사진과 동영상이 업로드 된다고 한다. 지난 6월에 구글은 지도보기와 사진을 정리할 수 있는 3개의 탭이 있는 구글 포토 앱을 리뉴얼 했었다.

결론적으로 구글 포토의 변경되는 저장 용량 정책이 구글 원 구독 서비스 이용자 확대의 꼼수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동안 무료로 고화질 이미지와 동영상을 백업해 온 사용자 입장에서는 못내 아쉬움이 있을 수 있고 별도의 백업 저장을 위한 스토리지를 고려해야 하는 고민에 쌓이게 되었다.

참고로 구글 레퍼런스 스마트폰 Pixel 5 또는 이전 기기를 사용하는 경우 Pixel 기기에서 사진과 동영상을 계속해서 무료로 무제한 백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응형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라라만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