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미국 유명 패스트푸드 브랜드 버거킹(Burger King)이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존스 놀스 리치가 디자인한 로고, 패키지, 유니폼을 새롭게 단장하고 20년 만에 처음으로 브랜드를 변경했다.


버거킹은 포괄적인 리브랜딩을 진행해 시각적 아이덴티티의 모든 요소를 "군침이 도는, 크고 대담한, 재밌지만 딱딱하지 않으며, 자랑스럽고 진실하게" 묘사하는 디자인으로 업데이트했다.


이러한 개편의 일환으로 버거킹은 1970년대, 80년대, 90년대 걸쳐 브랜드가 사용한 로고와 더 잘 어울리는 플랫 디자인(Flat Design : 평면적인 디자인)을 위해 1999년에 도입된 이전 로고를 버렸다.


1999년 이전의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단순화된 로고는 버거킹(Burger King)이라는 단어를 끼고 있는 두 개의 반쪽으로 더 명확하게 표시된다.


존스 놀스 리치는 "브랜드의 원래 로고와 그것이 문화에서 상징적인 위치를 차지하도록 성장한 방법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로고는 자신감 있고 단순하며 재밌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브랜드의 유산에 경의를 표합니다'라고 전했다.


버거킹 리브랜딩 로고버거킹 새 로고는 모든 레스토랑에 사용될 예정이다.



새로운 로고와 함께 Jones Knowles Ritchie는 Flame Sans라는 새로운 맞춤 서체로 쓰인 제품들의 이름을 포함하는 브랜드의 음식 패키지를 새롭게 디자인했다.


존스 놀스 리치는 "비정상적으로 굵은 서체인 Flame Sans는 음식의 자연스럽고 유기적인 형태를 연상시킵니다."라고 말했다.


"따뜻한 색상은 생동감 있고 신선한 재료와 브랜드의 트레이드 마크인 화염구이 방식의 포장, 직원 유니폼 및 디지털 경험에 생명력을 불어넣습니다."라고 더했다.


버거킹 Flame Sans 서체버거킹은 Flame Sans 서체를 사용합니다.



개편안에는 진한 갈색을 기본 색상으로 사용할 직원을 위해 새롭게 디자인된 유니폼이 포함되어 있다. 이것은 새로운 로고와 쌍을 이루고 빨간색, 주황색 및 흰색으로 장식된다.


머천다이징, 메뉴 보드, 레스토랑 간판 및 마케팅 자산에도 글꼴 및 개정된 색상 팔레트가 포함된다.


버거킹 유니폼버거킹 새로운 유니폼 디자인



버거킹은 즉시 리브랜딩을 시작하고 향후 몇 년 동안 모든 레스토랑을 정비할 계획이다. 이 브랜드는 새로운 디자인이 고객을 음식으로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버거킹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International)의 라파엘 아브레우(Raphael Abreu) 디자인 책임자는 "디자인은 우리가 누구인지, 무엇을 소중하게 여기는지를 전달하는 데 있어 가장 필수적인 도구 중 하나이며, 음식에 대한 욕구를 조성하고 손님의 경험을 극대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사람들이 우리 음식을 갈망하도록 디자인을 사용하고 싶었습니다. 불에 굽는 완벽함과 무엇보다 맛이 좋습니다."


버거킹 레스토랑버거킹은 올해 레스토랑 매장 정비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몇 년 동안 버거킹(Burger King)의 패스트푸드 체인 경쟁업체인 맥도날드(McDonald's)는 단순화된 레스토랑 및 포장 디자인을 선보였다.


작년에 광고 대행사인 레오 버넷(Leo Burnett)은 재료 목록만으로 브랜드를 위한 미니멀리스트 포스터를 제작했으며, 로스 바니 아키텍처(Ross Barney Architects)가 디자인한 시카고의 한 레스토랑은 애플(Apple) 스토어와 비교를 했다.


원문 참고. Burger King reveals simplified logo as part of first rebrand in 20 years



반응형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아트뮤 라라만물상